본문바로 가기

추천여행지

'고장난 길'에 서서

하이제주  |  2016-01-25 18:03:01

‘고장난 길’

그 길은 도대체 어떤 기능이 고장 나서 제 역할을 다하지 못하고 있는 것일까?

하는 의문을 갖게 되는 명칭이다. 내부에서 외부로, 밖에서 안으로, 나에게서 너에게로, 당신에게서 내게로 이어주는 역할을 하는 길에 어떤 문제가 발생하여 고장이 난 것일까?

 

아무리 추운 겨울에도 시들지 않은 채 강한 생명력으로 살아 있다하여 붙여진 인동꽃(忍冬)을 제주민들은 ‘인동고장’이라 한다. ‘도체비고장’은 산수국을 말한다. 이처럼 제주민들은 꽃을 ‘고장’이라 했다. 어떤 연유로 꽃을 ‘고장’이라 불렀는지 알려져 있지 않지만 꽃조차도 아름답게 볼 마음의 여유가 없을 정도로 삶이 어려웠기에 꽃을 ‘고장’이라 했을 것이라 추측한다.

 

‘고장난 길’은 ‘꽃이 핀 길’을 뜻하는 것으로 제주 동쪽 김녕 금속 공예 벽화 마을을 이야기 한다. 제주올레 20코스 출발점인 김녕포구 서쪽부터 오묘한 바다빛을 자랑하는 김녕 성세기 해변까지 어어진 약 3Km 구간 마을길이다. 기존 벽, 돌담, 지붕에 동을 소재로 한 금속공예 작품을 전시한 길이다.

 

 

 

 

 

 

물감이나 페인트를 이용한 일반적 벽화는 시간이 흐름에 따라 색이 바래어 그 가치가 떨어진다면 동은 시간의 흐름이 소재에 녹아내리면서 그 가치가 더 한다 할 수 있다. 처음에는 붉었던 색이 해수와 해풍에 시간이 스며들면서 초록빛으로 한층 더 멋스러운 색감을 보여준다. 구멍 ‘숭숭’ 뚫린 돌담과 돌과 돌 사이 틈을 시멘트로 메꾸어 놓은 자연스럽게 구불구불한 김녕 마을 안길은 무엇보다 깨끗함이 눈에 들어온다.

골목길이나 길다란 올레 끝 조그마한 마당도 깨끗하기 그지없다. 그 마을 안길 담장엔 물고기가 헤엄치고 커다란 고래가 뛰어 오르려 하지만 생동감보다는 고즈넉함이 더 깊어진다.

무채색 금속이 주는 색감 때문인지 "고장난 길"을 걷고 있는 동안 마음은 고요해진다. 참여작가 12명의 34가지 작품 중 나의 눈길 사로잡은 것은 김선영님의 ‘Blossom Wave’이다.

 

아무 생각 없이 보았는데 "내 어깨와 세월에 지고 온 것은 꽃이었더라" 라는 글귀를 읽고 나서 작품을 다시 보니 아름다운 청춘을 다 바쳐 자식을 키워준 우리의 어머니와 누나의 모습이 보였다. 아련히 가슴이 멍해진다. 어머니와 누나의 청춘을 먹고 자란 나이기에, 매화꽃처럼 아름다운 청춘을 망사리에 지고 걸어가는 주름진 얼굴을 차마 똑바로 바라볼 수 없었다.

망사리에서 떨어져 내리는 매화 꽃잎만 그저 바라볼 뿐이다. 이승과 저승 사이를 넘나들며 우리를 키운 분 앞에 선 나는 어둠과 함께 바닷물이 마을 돌담 아래 잠들려 소리없이 밀려올 때까지 그저 가만히 떨어진 꽃잎만 바라보고 있었다.

 

 

 

 

관련 관광지
김녕금속공예벽화마을(고장난길)

[제주시 동부, 관광지 테마거리] 김녕금속공예벽화마을(고장난길)

연락처: 064-782-9891

주소: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구좌읍 김녕항3길 26-24 (김녕리)

주변정보 , 찾아가는길

 

위치 정보

 

로그인 후에 댓글 작성 가능합니다. 로그인하기

 

 

[제주특별자치도지정 우수관광사업체-관광업] 건강과 性박물관

[제주특별자치도지정 우수관광사업체-관광업] 건강과 性박물관      탐나오 할인받기

  제주특별자치도지정 우수관광사업체-관광업  건강과 性박물관  -건강하고 행복한 삶       '세계 性문화의 메카' 세계 최대,최초의 성 전문 박물관인 건강과 성 박물관은 세계의 다양한 성문화를 재미있는 콘텐츠로 풀어내어 평소에 이야기하기 어려웠던 성에 대한 지식을 좀 더 객관적이고 자세하게 알 수 있는 곳이에요. 우리가 그냥 지나칠 뻔했던 소중한 성에 대한 건강과 지식을 지루하지 않게 관람하며 성에 ...

2016-10-24 | 하이제주

[제주특별자치도지정 우수관광사업체-관광업] 퍼시픽랜드

[제주특별자치도지정 우수관광사업체-관광업] 퍼시픽랜드      탐나오 할인받기

  제주특별자치도지정 우수관광사업체-관광업 퍼시픽랜드   - 아기돌고래와 교감하기     '눈으로 말해요' 동화나 대형 수족관에서만 만날 수 있었던 돌고래와 바다사자의 공연을 바로 눈앞에서 볼 수 있는 퍼시픽랜드는 잠시 동심으로 돌아갈 수 있는 시간이에요. 한 번의 입장으로 원숭이 공연,바다사자 공연,돌고래 공연 총 3개의 공연을 관람할 수 있으며 돌고래와 함께 사진 촬영도 가능해요. 사육사와 돌고래가 수중...

2016-10-20 | 하이제주

[제주특별자치도지정 우수관광사업체-관광업] 테지움

[제주특별자치도지정 우수관광사업체-관광업] 테지움

[제주특별자치도지정 우수관광사업체-관광업] 테지움 어린시절 나의 향수             '동심으로 돌아가기'   테디베어를 직접 만지고 교감하며 좀 더 가까이서 사진도 찍을 수 있는 체험형 박물관 테지움은 중문에 있는 테디베어 박물관이랑은 또 다른 매력이 있는 곳이에요. 소박하지만 이렇게 잠시나마 동심으로 돌아가 따뜻하고 부드러운 인형들과 함께 어린 시절을 떠올리며 그날의 아날로그 감...

2016-10-18 | 하이제주

가을 정취 속, 걷기 좋은 제주도 단풍길

가을 정취 속, 걷기 좋은 제주도 단풍길

가을 정취 속, 걷기 좋은 제주도 단풍길 -한라산 단풍 20일 시작, 11월3일 절정-   꽃은 따뜻한 지방에서부터 개화하여 서서히 북부지방으로 올라가지만 단풍은 그 반대입니다. 우리나라인 경우, 설악산에서 부터 가을 단풍이 물들기 시작하여 서서히 남쪽으로 이동을 하는데, 설악산에는 이미 지난달 말에 단풍이 시작되어 가을 분위기를 뿜어내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무엇보다 올해 단풍은 지난해보다 3일 느리고, 평년보다 1일 빠른 수준이라고 하는데요, 9월 상순 이후 기온이 높으면 ...

2016-10-17 | 하이제주

아끈 다랑쉬의 가을

아끈 다랑쉬의 가을

아끈 다랑쉬의 가을      가을이면, 제주의 단풍도 아름답지만 억새도 정말 아름답다.  억새 자체의 아름다움을 떠나 뒷 배경이 되어주는 풍경이 제주만의 특색이 있기 때문이다.  산 기슭이나 정상 또는 산정상 일부분에만 국한되어 억새가 자라고 있는것이 아닌 조그만 오름 전체를 뒤덮고 있는 억새의 은빛 향연은 과히 장관이다.       제주 억새가 아름다운 곳은 동쪽은 아끈다...

2016-10-13 | 하이제주

[제주특별자치도지정 우수관광사업체-관광업] 서귀포잠수함

[제주특별자치도지정 우수관광사업체-관광업] 서귀포잠수함      탐나오 할인받기

[제주특별자치도지정 우수관광사업체-관광업]     서귀포잠수함 -제주바다의 예쁜 이야기     '에메랄드 빛 제주 바다속은 어떤 모습일까?'   '제주'하면 떠오르는 바다. 그리고 동화책이나 영화 속에 나올법한 그 바닷 속 풍경을 내 눈에도 담고 싶다는 상상은 한 번 쯤은 해 보았을거에요. 천천히 걸으며 제주의 땅과 제주의 하늘을 감상하는것 말고 신비로운 제주의 바다속을 직접 눈으로 보며 생생...

2016-10-13 | 하이제주

 

TOP